:: 한국벤처농업대학 ::
 
 
공지사항
여론광장
녹색우체부의 a-story
데이지
멋쟁이 농사꾼
 
 
제목 늘 한두발 앞서 간것이 지하철 탈때 아내를 잃어버리는 치명적인 것이 될줄이야...
글쓴이 김진한 날짜 2009.04.26 조회수 1839

어렸을적에 늘 봐 왔던 우리 부모님네 모습이다

 남편은 앞서 것고 아내는 뒤에서 한두발 떨어져서 좇아가고...

 농촌에서야 아무렇지도 않았지만  1~ 2초를 다투는 도심의 지하철에서는  영원히 두사람을 갈라놓는

 치명적인  아픔이 될수도 있다는 사실

 

 앞서지 말고 나란히 가기 옆에서 보조맞춰가며 보아가며 가기

  앞서더라도 반에 반발짝만 앞서면 딱 좋았을 텐데...

 

이번 "엄마를 부탁해"는 두고두고 읽었습니다.

 자식들의 성공과 남편 뒷바라지 위해 50년간 아낌없이 모든걸 바쳤지만

 안타깝게도 지하철역에서 단 한순간에 잊어버리고 결국 영영 돌아오지 못하는 안타까운 사연을

 소설화한 책이였습니다.

 

책읽고 나니 괜히 안하던 전화도 해지고 ...

 책 잘읽었습니다.

 

 

첨부파일
첨부파일2
링크

남기고 싶은 말
답변하기 수정 삭제




rbanner2